지난 KMU People 보기

프린트하기


계명대 김혜순 교수, 대통령 표창 수상

- 계명대 김혜순 교수, 지난 20일 과천시민회관에서 열린 ‘제6회 세계인의 날’ 기념식에서 대통령 표창 수상

- 이민정책의 발전과 선진화에 기여한 공로 특별히 인정받아

  계명대 사회학과 김혜순(58) 교수가 법무부 주최로 지난 20일 경기도 과천시민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제6회 세계인의 날’ 기념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결혼이민자 가정의 가정폭력 근절 원년’을 선포하며 열린 이번 행사에는 황교안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이경옥 안전행정부 차관, 각국 외교사절 약 30명, 재한외국인 등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날 김혜순 교수는 이민정책관련 분야의 연구와 주요 이민정책관련 정책자문 등을 통해 우리나라 이민정책의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특별히 인정받아 교육계 인사로는 유일하게 대통령상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김 교수는 2007년 한국사회학회 다문화 T/F팀장(2년), 2009년부터 현재까지 외국인정책위원회 외국인정책실무위원, 2010년 법무부 이민자 사회통합프로그램 중앙자문위원(2년), 2011년 법무부 이민정책자문위원회 초대위원장(2년), 2012년 대통령 소속 사회통합위원회 세대분과위원 등 관련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이민정책 선진화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그는 계명대에 국내 최초의 관련학과인 이민다문화사회학과(정책대학원, 2010년)가 창설되는데 큰 역할을 했으며, 2008년 계명대 내에 다문화사회 연구 및 교육센터 창설, ABT대학(재한외국인과 국민 사회통합을 위한 지역거점대학) 선정, 대구출입국관리사무소(2008) 및 법무부(2009) 업무협약 체결, 사회통합프로그램(KIIP) 거점기관 선정, 2010년 세계인의 날 국무총리상 수상 등 계명대가 이민다문화분야 선도기관으로 자리 잡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며 이 분야 발전에 기여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동북아 다문화 시대 한국사회의 변화와 통합’, ‘한국적 다문화주의의 이론화’, ‘사회통합 지원정책 효율화’ 등 수많은 이민정책 연구를 통해 우리나라 이민정책의 발전을 이끌어오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혜순 교수는 “뜻밖의 수상이라 기쁘고 학자로서 큰 보람을 느낀다”며 “더욱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알고 우리나라 이민정책의 발전을 위해 매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계명대 사회학과 김혜순 교수는 1955년 출생으로 연세대 신문방송학과 졸업, 미국 University of Hawaii at Manoa에서 석·박사(사회학)학위를 받았다. 법무부 이민정책자문위원회 초대위원장, 대통령 소속 사회통합위원회 세대분과위원을 역임했으며, 1986년부터 계명대 사회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한편 이날 기념행사에서는 대통령 표창 2명, 국무총리 표창 7명, 법무부장관 표창 7명 등 총 16명이 유공자 포상을 받았다.

230/ 2013_05_21 촬영/ 편집/ 홍보팀

지난 KMU People 보기 

수교 50주년 기념 주한캐나다대사 초청특강  계명대, 한국-캐나다 수교 50주년 기념으로 29일 성서캠퍼스 공학관에서 주한캐나다대사 초청 특강 개최

계명대 수학과 교수들, 발전기금 1억원 약정  계명대 수학과 교수들(강영욱, 김군찬, 박광성, 임대근 등)이 최근 학과 발전기금으로 1억원을 약정해 화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