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KMU People 보기

프린트하기


계명대 제갈현열 학생 ‘2011 대한민국 인재상’ 수상

- 계명대 제갈현열, ‘2011 대한민국 인재상’ 선정돼 대통령 명의 상장, 메달, 상금 300만원 수상

- 계명대, 2년 연속 ‘대한민국 인재상’ 수상자를 배출

  계명대 광고홍보학과 4학년 제갈현열(27) 학생이 교육과학기술부가 주최하고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주관하는 ‘2011 대한민국 인재상’에 선정돼 지난 22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대통령 명의 상장과 메달, 상금 300만원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인재상’은 지식기반 사회를 주도하고 우리나라를 선진일류국가로 이끌어 갈 창의적인 우수 인재를 발굴, 육성할 목적으로 학업 뿐 아니라 예체능, 기능, 사회활동, 봉사 등 다양한 방면에서의 재능과 성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전인적 소양과 성장잠재력을 가진 청소년을 매년 선발하고 있다.

  계명대 제갈현열 학생은 ‘한국방송광고공사 대학생 광고대회’에서 2년 연속 대상을 수상하는 등 전국규모 공모전에서 30여 차례 입상한 것을 비롯, 아프리카 오지에서 재능 기부 봉사활동을 펼치는 등 각종 공모전과 대회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두고 재능 기부를 통해 자신이 가진 능력을 사회에 환원한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아‘2011 대한민국 인재상’에 선정됐다.

  특히 제갈현열 학생은 각종 공모전과 대회에 참가하면서 배운 자신만의 경험과 지식, 정보 등을 자신이 만든 공모전 동아리 ‘마나마나’를 통해 계명대 학생 뿐 아니라 타 대학 학생들과도 공유하고, 공모전 혹은 전공분야와 관련해 무료 강연 활동도 펼치는 등 자신이 가진 재능을 나누기 위해 활발한 재능 기부활동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제갈현열 학생은 “큰 상을 받아 정말 기쁘다. 이제껏 상을 받을 땐 좋은 사람들을 만났다는 사실이 좋았지만, 이번 수상은 배울 사람이 아주 많다는 사실을 알려줬다”며“시상식장에서 휠체어를 타고 온 사람을 비롯해 몸이 불편한 수상자를 많이 봤는데 분명 불리한 조건을 극복하고 나와 똑같은 상을 수상했다는 사실이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전공분야, 공모전 활동을 하면서 느낀 점이 있는데 실력이 어정쩡한 수준에선 간판이 문제가 되지만 실력이 탁월한 수준에선 그 사람이 무엇을 보여줄 수 있는지를 본다는 것이다”며 “본인이 지금 차별받고 있다는 생각이 들면 자기 실력을 더 끌어올릴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후배들에 대한 조언도 잊지 않았다.

  계명대는 지난해 김도윤(계명대 경영학 졸업, 현재 세계적인 PR기업 플레시먼힐러드코리아 근무) 씨가 대한민국 인재상을 수상한 데 이어 올해 제갈현열 학생이 같은 상을 수상하며 2년 연속 대한민국 인재상 수상자를 배출하는 영예를 안았다.

  한편 ‘대한민국 인재상’은 교육과학기술부에서 지식 기반 사회를 주도하는 창의적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2001년 ‘21세기를 이끌 우수인재상’으로 출발, 2008년부터는 대통령상으로 격상되어 지역 심사와 서류 심사, 면접, 중앙심사 등 엄격한 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자를 선정하며, 대표적인 수상자로는 세계적인 피겨 여왕 김연아, 세계랭킹 1위 LPGA 골프선수 신지애, 세계적인 여자축구선수 지소연, 여민지 선수, 리듬체조 국가대표 손연재(2011년도 수상자) 등이 있다.

213/ 2012/ 01/ 촬영/ 편집/ 홍보팀

지난 KMU People 보기 

계명대, FTA 활용 성공사례 경진대회 석권  계명대 학생들, 관세청 주관‘FTA 활용 성공사례 경진대회’3개 부문 중 2개 부문 석권

스마트 생활제품 감상하러 오세요  백순현 교수, 계명대 대명캠퍼스 극재미술관에서 ‘스마트 생활제품 디자인전(Smart Living Appliance Design)’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