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KMU People 보기

프린트하기

계명대 윤경표 교수팀, 옥수숫대에서 재생자원에너지 추출 원천 기술 개발해...

KBS 뉴스(10월 27일자) 방송보기

 


  계명대 윤경표, 경북대 김순권 교수 공동연구팀이 비식량자원인 옥수숫대에서 재생자원에너지인 바이오 에탄올을 생산하는데 성공했다.
  이에 농업 부산물로 값싼 바이오에탄올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렸다.

  이 연구팀은 김 교수가 육종하는 ‘bm3 옥수수’에 윤 교수의 옥수숫대에서 에탄올을 추출하는 원천기술을 이용해 에탄올 생산 시험을 시행해 섬유소분해 당화 효소와 이 효소를 기존 제품보다 3분의 1 또는 2분의 1만 써도 동일한 성분의 바이오 에탄올을 생산하는데 성공했다. 10월 27일 연구팀은 “이번 개발의 특징은 옥수수알이 아니라 옥수숫대를 사용하고, 기존보다 적은 양의 효소를 이용해 바이오 에탄올을 추출해 같은 효율을 냈다”고 발표했다.

  미국에서 가장 먼저 옥수수알로 바이오 에탄올을 추출해 산업화했으나 식량위기로 인해 거센 비판에 부딪혔으며 이로 인해 옥수숫대에서 에탄올을 추출하는 연구가 시작돼 미 퍼듀대가 섬유소로부터 바이오 에탄올 추출기술을 발견한데 이어 지난 5월 윤경표 교수가 새로운 원천기술을 개발해 현재 국제특허 출원 중에 있다.

  연구팀은 국내 쌀생산 과다로 남는 논에 고(高)에탄올 사료용 옥수수를 심어 ㏊당 80t의 옥수수를 경작할 때 3t의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4~5개월이면 다량의 옥수수 생산이 가능해 옥수수알은 가축사료와 산업용 원료로, 줄기와 잎은 에탄올 생산에, 나머지 부산물은 가축사료로 사용하면 된다.

  윤경표 교수는 “옥수숫대 같은 비식량 농업부산물로 친환경 바이오 에탄올을 제조하면 기후변화와 에너지위기에 대응한 국가 온실가스 감축을 효과적으로 달성할 수 있다”며 “농가소득 증대와 녹색일자리 창출에도 한 몫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교수는 한양대학교(화공과)를 졸업하고 미국 테네시대학교와 일리노이대학교에서 학사(생물학), 박사(분자생물학) 학위를 취득하고(1991), 켈리포니아 공대 (칼텍, Caltech)에서 포스닥을 하다 1992년 계명대학교에서 교수로 채용되어 재직중이다. 옥수수대, 볏짚, 과일껍질등에 존재하는 섬유소를 분해하여 얻은 당분으로 부터 2세대 바이오에탄올 생산에 성공하여 국내외특허출원중이다.

147/ 2009/ 11/ 촬영/ 편집/ 홍보팀

지난 KMU People 보기 

계명대 KCG팀, 전국규모 공모전 2개 동시 수상  삼성전자 블루(VLUU)대학생 마케팅 열전 2위, 랑세스-한경 비즈니스 PT 대회 은상

내진 구조물 경진 세계 대회에서 1위 석권한 계명대 공학도들...  장광석씨 등 4명으로 구성된 계명대 대학원팀 PT 1위 비롯 종합 1위 영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