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KMU People 보기

프린트하기

바스 주한 독일대사 계명대 특임교수 임명돼...

한국문화 이해, 지역사회를 위해 기여한 공로 인정, 향후 유럽과 아시아 교류 큰 역할 기대

‘유럽, 아시아 관계에서 한국과 독일의 역할’ 제목으로 특강, 대학생, 교직원 400여명 참석

5년간 특임교수 지내며 특강이나 어학 프로그램 교류 등 관련 업무 수행예정...

  노르베르트 바스(Norbert Bass. 62세) 주한 독일대사가 계명대 특임교수(Honoraly Professor)로 강단에 선다.

  계명대는 16일 12시 본관 대회의실에서 임명장 수여식을 열고 바스 주한 독일대사를 특임교수로 임명했다. 학교 측은 “한국문화를 잘 이해하고 지역사회를 위해 기여한 공로가 크며 유럽과 아시아 교류분야에 있어 큰 역할을 기대하며 특임교수에 임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임용식 후 오후 2시에는 행소박물관 시청각실에서 ‘유럽, 아시아 관계에서 한국과 독일의 역할’이라는 제목의 특강도 열렸으며 KIC, 경영대학 등 이 대학 재학생들과 교수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특강 후에는 신일희 총장과 나란히 행소박물관 옆 뜰에 백송나무 기념식수 시간도 가졌다.

  함부르크 출생인 바스 대사는 75년 베를린 공대 경제학부를 졸업했으며 78년 피렌체 유럽대학연구소서 박사학위를 받은 후 78년 외무부에 입성했다. 유럽안보협력회의, 파리 OECD, 바그다드 대사관, 모스크바대사관에 두루 근무했으며 98년 그루지야 대사를 거쳐 2006년부터 주한독일대사로 재직하고 있다.

  바스 대사는 앞으로 5년간 계명대 특임교수를 지내며 특강이나 어학 프로그램의 교류 등 대학과 관련된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133/ 2009/ 03/ 촬영/ 편집/ 홍보팀

지난 KMU People 보기 

계명대 임상윤, 일본정부 지원 장학생 최종 선발돼...  일본학생지원기구(JASSO_Japan Students Service Organization) 장학생으로 출국 앞둬...

계명대 김병곤 학생, CATIA 교육과정서 최우수상 수상해...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등 수도권 6개 대학 학생들과 경합해 최우수상(1등) 영예 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