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KMU People 보기

프린트하기

계명대, 만리장성 수출장벽 뚫다!!!

계명대 미디어 학생기업, 상하이 통신박람회 ‘선풍’...

20만달러(2억원)의 모바일 콘텐츠 수출계약 맺어...

누리사업의 산학협력 교육 재정적 기반, 학생들의 열정과 도전정신 합작품...

  “6개월 동안 밤낮없이 고생했는데 첫작품이 20만달러를 받고 중국에 수출하게 돼 날아갈 듯 해요”  계명대 미디어테크놀로지학과 4학년생들이 만든 5개 학생기업이 지난 26일까지 4일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06 중국 정보통신박람회에 모바일콘텐츠를 출품,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중국 유수의 기업과 대학에서 콘텐츠 제공과 프로젝트식 공동수업을 요구해왔을 정도.

 계명대 미디어테크놀로지학과 4학년생들이 중국 총도태한무역유한공사와 모바일 콘텐츠 수출계약을 맺었으며 계약액은 20만달러(2억원). 계약을 마치자 학생들의 눈가에는 이슬이 맺혔다. 6개월 이상 밤낮을 가리지 않고 일한 고생이 눈녹듯 사라졌다. 학교기업조차 2004년 기준으로 순이익을 가장 많이 낸 대학이 1억 8천만원인데 비교하면 학생들의 이같은 성과는 그야말로 대단하다.

 계명대 미디어테크놀로지학과 4학년 전원(19명)이 5월 중순 학생기업 5개를 창업, 중국시장을 공략한 후 첫 성과였다.

 학생들은 연구실내에 간이침대를 놓고 6개월여에 걸쳐 작업을 해왔다. 1.5학기 가량 프로젝트식 수업으로 협력업체에서 기술지도와 아이템 개발 지도를 받으면서 자신들도 모르게 실력이 쑥쑥 자라 창업까지 할 수 있게 된 것.

 이번 박람회에서 학생들이 제작한 모바일 콘텐츠는 중국 국영 차이나텔레콤, 상해 DM-TV등 8개 기업과 상해 기술대 등 중국 기업과 대학에서 수입제의와 기술지도 요구가 잇따라 6월 중 협상을 갖기로 했다.
 김옥경(22)씨는 “아직은 시작에 불과하다. 거대한 중국 시장에서 모바일컨텐츠 분야를 장악하는 것이 꿈이다”라고 말했다. 학생들이 만든 모바일 콘텐츠는 이미 2월부터 태국, 미얀마에도 수출을 시작, 로얄티를 받고 있고 동남아시아의 몇몇 기업으로부터 공급 의뢰가 들어온 상태로 올해만 수십만달러의 수출이 가능할 전망.
 미디어테크놀로지학과 4학년생들은 기업들의 스카우트제의가 잇따랐지만 적성과 능력에 따라 ‘도담’(대표 김옥경), ‘DAM’커뮤니케이션(대표 김단미), ‘MR(모바일리더)’(대표 전현수), ‘HUB'(대표 김가민), ’LK Games'(대표 송석호) 등 5개 학생기업을 만들었다. 대표가 아닌 학생들도 모두 영업이사, 기획실장 등 어엿한 직책을 갖고 있다. 이들 기업은 모바일 콘텐츠 분야 게임, 이미지, 메시지서비스 등에 관련된 콘텐츠를 제작한다.

 학생들이 창업을 하고 거액의 수출까지 할 수 있었던 것은 산학협력을 통한 프로젝트식 실용수업의 산물이다. (주)루키아(대표 홍동완), (주)다큐(대표 이일규) 등 협력업체와 함께 프로젝트식 실전교육으로 상업용 수준의 모바일콘텐츠 제작에 필요한 기술을 단기간에 체계적으로 습득, 감각과 실력을 갖춘 전문가로 양성되면서 창업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됐다. 협력업체는 연구실을 24시간 개방했고 아이템과 기술교육 등 노하우를 전수했다. 이 학과의 교육과정은 대학 우수교과 사례로 두차례 선정돼 다른 대학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기도 했다.

 김태식 계명대 미디어테크놀로지학과장(누리사업단장)은 “누리사업이 산학협력 교육을 할 수 있는 재정적 기반이 됐고 학생들의 열정과 도전정신이 수십만 달러의 수출 성과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052/ 2006/ 06/ 촬영/ 편집/ 홍보팀

지난 KMU People 보기 

계명대, 전국판화공모전 휩쓸어...  15회 전국판화공모전서 이병진(서양화 4년)군‘폭발 2’로 영예의 대상...

계명대, 한 부모 세대 청소년 초청 문화체험 행사  희망나눔 시간통해 식사와 정담을, 문화체험시간에는 오페라 관람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