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HOTNews 보기

프린트하기


양원선재단 계명대에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장학금 3200만원 기부

- 4월 14일(목) 오후 1시 30분,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장학금 전달을 위한 약정식 가져

- 계명대에 1년에 800만원 4년간 3200만원의 장학금을 약정

  양원선재단(이사장 양원선)이 계명대에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장학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4월 14일(목) 오후 1시 30분, 양원선 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계명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외국인 유학생들을 위해 써 달라며 장학금 3,200만원을 약정했다. 이를 통해 매년 800만원 씩 4년간 계명대학교 대학원 한국어교육학과 소속의 외국인 유학생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양원선재단은 한국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한국의 문화를 세계에 전파하며, 한인디아스포라 커뮤니티를 활성화하기 위해 홍콩에 기반을 두고 2020년에 설립된 가족재단이다. 재단은 대한민국과 한국인의 더 나은 삶의 질에 기여하고자, 홍콩, 한국, 미국 등지에서 예술, 문화, 교육 활동 등 다양한 분야를 지원하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

  양원선 이사장은 “계명대에는 많은 외국인 유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 타국에서 공부한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닌데 이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 싶다.”며,“유학생들이 본국으로 돌아가 그 나라에서 꼭 필요한 인재로 자리를 잡으면 보람을 느낌과 동시에 한국의 위상도 같이 높아질 것이라 기대한다.”고 기부의사를 전했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양원선 이사장님께서는 평소 지역사회와 소외계층을 돕는 일에 높은 관심을 가지고 봉사활동과 자선활동을 꾸준히 이어오신 걸로 알고 있다.”며, “모두가 힘들어 하는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장학금을 기부해 주시는 것에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유학생들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양원선재단은 한국내외 한국(어)학 지원, 예술 문화 국제교류 프로그램 지원, 재외동포 및 국내 이주민, 다문화 커뮤니티 대상 지원사업 등을 이어가고 있다.



370/ 2022_04_15 촬영/ 편집/ 대외홍보팀

지난 HOT News 보기 

계명대, 창의융합인재 양성을 위한 ‘인문창의융합라운지’ 열어  계명대 성서캠퍼스 영암관에 119평 규모의 ‘인문창의융합라운지’ 구축해 운영

계명대, 중앙아시아 봄의 축제 ‘나브루즈’ 행사 열어  3월 21일(월) 춘분을 맞아 3월 21일(월)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계명대 성서캠퍼스 일원에서 봄의 축제 ‘나브루즈’ 행사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