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HOTNews 보기

프린트하기


전공체험하고 미래설계도 ‘나도 오늘은 대학생’

- 20일부터 21일까지 대구, 경북, 경남, 울산 지역의 고등학교 2학년 1,200여 명을 초청해
‘체험! 열린 대학’ 행사 열어

- 전공 탐방, 열린 축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로 설계와 대학문화 체험기회

  계명대(총장 신일희)서 대학생활을 미리 체험하고 미래설계도 할 수 있는 ‘체험! 열린 대학’ 행사가 20일부터 21일까지 이어진다.

  대표적인 고교생 대학문화 체험행사로 자리 잡은 ‘체험! 열린 대학’ 은 올해 16회째를 맞았다. 고등학생들이 대학 캠퍼스를 방문해 전공 탐방, 전공교수 간담회, 시범 강의, 실험 및 견학, 선배와의 만남, 학교 소개 및 입시 특강 등 입시 준비와 진로 선택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매년 여름방학에 개최되고 있다.

  이번 행사는 고교 2학년 학생들에게 자기주도적인 진로·진학설계를 위한 체험의 기회를 제공해 고교교육정상화에 기여하고 있으며, 사전 신청을 통해 대구, 경북, 경남, 울산 등지의 25개 고교 1,200여 명의 학생들이 참가한다.
참가 학생들은 미리 신청한 학과를 방문, 전공 교수의 안내에 따라 시범 강의 및 실습을 통해 전공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 뿐 아니라 본인이 원할 경우 적성과 학업계획을 고려한 진학상담도 받을 수 있다.
또, 선배와의 대화나 캠퍼스투어, 열린 축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함께 준비돼 있어 대학캠퍼스 문화를 만끽할 수 있는 기회도 누릴 수 있다.

  행사에 참가한 영양여자고등학교의 윤지혜(여, 17) 학생은 “내년에 고3이 되어 진로를 선택해야 되는데, 미리 전공을 체험해보고 적성에 맞는 학과를 선택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다” 고 말했다.

  계명대 강문식 입학처장은 “대구·경북지역 대학에서는 최초로 시작된 ‘체험! 열린대학’ 행사는 창의적 체험활동 평가 도입 등의 교육정책과 맞물려 타 교육기관에서 행사 자체를 벤치마킹 할 정도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면서 “전공 탐방과 대학 문화 체험을 통해 자신의 학업진로를 미리 설계해 볼 수 있는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다” 고 말했다.

258/ 2016_07_20 촬영/ 편집/ 홍보팀

지난 HOT News 보기 

계명대, 여름방학 맞아 대규모 국외봉사활동 펼쳐  6월 23일 학생 국외봉사단 발대식, 6월 29일 교수, 직원, 학생 연합 국외봉사단 발대식 가져

계명대, 수시모집 합격전략을 한 곳에서 해결  18일(토) 오후 1시부터 계명대 성서캠퍼스 체육관에서 ‘2017학년도 수시모집 통 큰 대학입학정보박람회’ 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