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HOTNews 보기

프린트하기


계명대, 터키 메흐테르 군악대 초청 공연과 함께 ‘터키-한국 우정의 방’ 개소

- 22일, 계명아트센터에서 세계 최초 군악대 터키 메흐테르 초청 공연 가져

- 계명대 성서캠퍼스 내‘터키-한국 우정의 방’개소, 학술 및 문화 교류의 장으로 활용

  계명대(총장 신일희)는 22일 토요일 오후2시 계명아트센터에서 세계 최초 군악대인 메흐테르(Mehter) 군악대 초청 공연과 함께 ‘터키-한국 우정의 방’ 개소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계명대 실크로드중앙아시아연구원이 초청하여 한국과 터키의 상호 우호관계를 증진시키고 문화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메흐테르(Mehter) 군악대는 오스만트루크 제국이 1289년 세계 최초로 창설한 육군 군악대로, 북과 나팔을 앞세워 천둥과 번개 소리를 내며 진군 했으며, 그 위용은 전 유럽을 공포에 떨게 했었다. 오스만트루크 제국의 몰락과 더불어 해체됐지만 음악공연예술분야에 큰 영향을 끼쳤다.

  남성적이면서도 장쾌한 메흐테르(Mehter) 음악은 18세기 유럽 고전주의 음악에 지대한 영향을 끼쳐 하이든, 모차르트, 베토벤도 그 리듬을 따 음악을 만들었고, 우리가 잘 아는 모차르트의‘터키 행진곡’이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공연은 무장 경호병들이 들고 나오는 형형색색의 깃발에 악사들의 화려한 제복이 시선을 사로잡으며, 팀파니와 유사한 쿄스, 작은 북 나카레, 다불이라는 큰북, 심벌즈와 유사한 질, 주르나의 일종인 카바 주르나, 트럼펫과 유사한 보루, 목관악기인 제브겐 등이 어우러져 강렬한 퍼포먼스와 함께 웅장하고 경쾌한 행진곡들의 연주로 이루어져 있다.

  한편, 공연을 마친 후에는 터키 이스탄불 시 쉐놀 젠기즈(Seenol Gengiz) 시 의원을 비롯한 20여 명의 터키사절단과 함께 계명대 성서캠퍼스 동천관 408호에서 ‘터키-한국 우정의 방’ 개소식도 가졌다.

  ‘터키-한국 우정의 방’은 카디르 토파쉬 이스탄불 시장이 전시물품을 비롯한 모든 비용을 기증해 만들어졌다.

  계명대 실크로드중앙아시아연구원에서 실크로드가 터키 이스탄불에서 중국 시안까지가 아닌 신라의 고도 경주였다는 사실을 학문적으로 입증하고 연구하고 있는데 이를 알게 된 이스탄불 시장이 직접 ‘터키-한국 우정의 방’을 계명대 측에 제안해 만들어지게 됐다.

  ‘터키-한국 우정의 방’에는 터키의 전통 유물과 학술적 자료들이 비치되어 실크로드 문명 연구의 중요한 자료실로 활용될 방침이다.

  개소식에서 터키 이스탄불 시 쉐놀 젠기즈(Senol Gengiz) 시 의원은 “터키와 한국은 언어학적으로나 문화적으로 유사한 점이 많은 형제국가임에 틀림이 없다”며,“터키-한국 우정의 방을 중심으로 양국의 교류가 더욱 활성화되고 우호적 관계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계명대 신일희 총장은 “비록 작은 방이긴 하지만 실크로드와 중앙아시아 연구에 중요한 자료들로 채워져 그 의미는 매우 크다”며, “한국과 터키가 한 방을 사용할 만큼 가까워져 이 방에서 서로의 동질성을 찾고 문화와 역사연구를 통해 실크로드의 새로운 연결고리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235/ 2015_08_22 촬영/ 편집/ 홍보팀

지난 HOT News 보기 

계명대, 중국 정부 장학생 대거 배출, 장학증서 수여식 열어 계명대 공자아카데미, 중국 공자아카데미 장학프로그램에 30명 선발

계명대, 학부교육 선도대학(ACE) 육성사업 2주기 재진입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2015년‘잘 가르치는 대학’16개 대학 선정, 교수-학습 플랫폼‘계명: 에듀「K」션’체제고도화 및 확산에 우수한 평가를 받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