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HOT News 보기

프린트하기


계명대, 벚꽃과 함께하는 유물이야기

- 벚꽃이 만개한 계명대, 행소박물관 야간 특별 개관

- 재학생과 지역민을 대상으로 전시 설명 프로그램도 운영

  대구의 벚꽃 명소 중 하나인 계명대(총장 신일희) 성서캠퍼스 벚꽃 길은 야간 조명 아래 그 운치를 더하고 있다.

  계명대 행소박물관은 캠퍼스의 벚꽃 만개시기에 맞춰 재학생 및 대구시민들의 여가와 문화생활을 위해 야간 특별 개관 및 전시 설명 프로그램을 4월 1일부터 11일까지 운영한다.

  계명대 행소박물관은 기존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던 관람시간을 밤 9시까지 연장하고 관람객을 위해 전시 설명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학예사가 유물을 직접 설명하게 되는 전시 설명 프로그램은 오후 5시부터 6시까지 1시간 동안 진행되는데, 행소박물관 로비를 시작으로 박물관 주변 벚꽃을 구경하고 대구시 민속문화재 제2호(1986. 12. 5. 지정)인 신당동 석장승을 거쳐 특별전시실의 민화전시와 상설전시실의 계명대학교 역사, 구석기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의 유물 관람순으로 이어진다.

  이번 계명대 행소박물관의 벚꽃과 함께하는 유물이야기에 참여를 원하는 계명대 학생 및 대구시민은 전화와 홈페이지(☏053-580-6993, http://hengsomuseum.com)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당일 신청도 가능하나 하루 30명으로 제한되며 선착순이다.

  또한 매월 2점씩 소장 유물을 선정하여 전시하는‘이달의 문화재’코너로 김천 송죽리 유적 제7호 주거지에서 출토된 ‘돌대문토기’와 머리에 보관을 쓰고 오른손에 연봉오리를 잡고 있는 ‘금동관음보살입상’에 대한 설명도 있어 새로운 시각으로 유물을 바라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한편, 계명대 행소박물관은 2004년 개관하여 2,000여점의 유물을 보유하고 있으며, 대영박물관 대구전, 중국 국보전, 헝가리 함스부르크 왕가 보물전 등 대규모 전시 행사도 자주 열려 시민들의 문화명소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226/ 2015_03_31 촬영/ 편집/ 홍보팀

지난 HOT News 보기 

계명대, 중앙아시아의 날 선포, ‘네브루즈(Nevruz)’ 행사 열어 압두르라후만 쉔(Abdurrahaman Sen) 터키 이스탄불시 문화사회국장 특별강연, ‘네브루즈’ 문화축제를 위해 이스탄불 민속예술단 특별공연

계명대 동산도서관 ‘제47회 한국도서관상’ 수상 계명대, 제47회 한국도서관상 단체부분 수상, 1990년 수상 이후 25년 만에 두 번째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