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HOT News 보기

프린트하기


프랑스 학생들, 계명대에 몰려와

- 문화콘텐츠분야 신흥 명문인 프랑스 에피텍(EPITECH) 학생 13명 자비로 1년 동안
계명대 게임모바일콘텐츠학과에서 유학해

- 게임분야 최고 명문인 미국 디지펜(DigiPen)공대와 파트너십을 유지하며
우수한 교육과정이 알려지면서 세계 유수대학들 협력관계 요청해

  문화선진국으로 알려진 프랑스에서 문화콘텐츠분야를 공부하기 위해 지역의 한 대학에 대거 유학을 와 화제다. 문화콘텐츠분야 신흥 명문으로 떠오르고 있는 프랑스 에피텍(EPITECH) 4학년 학생 13명이 자비를 들여 1년 과정으로 계명대 게임모바일콘텐츠학과에 유학을 온 것.

  이번 교류는 게임분야 최고의 명문대학으로 알려진 미국 디지펜(DigiPen)공대와 파트너십을 유지하며 공동 복수학위 운영, 디지펜공대 싱가폴 분교에서 현지학기 이수제 실시, 프로젝트 위주의 교육과정 운영 등 계명대 게임모바일콘텐츠학과의 우수한 교육과정이 널리 알려지면서 세계 유수대학들이 협력관계를 요청하던 중 프랑스 에피텍이 가장 적극적으로 구체적인 제안을 해와 성사됐다.

  이에 계명대 게임모바일콘텐츠학과 맥클랙(Barry McCullagh) 교수는 지난 1월 직접 프랑스를 방문해 교과과정 설명회를 개최하고, 계명대 유학을 지원한 에피텍 학생 100여명을 인터뷰해 최종 13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지난 8월 말 입국해 현재 계명대에서 한국어와 전공과목을 병행해 수강하고 있으며, 다양한 실습 프로그램과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또 계명대 게임모바일콘텐츠학과 4학년 학생들과 함께 계명대 대명캠퍼스에 입주해 있는 라온엔터테인먼트, 겜포유 등의 유명기업과의 공동 게임개발에도 참가할 예정이다.

  또 계명대는 이와는 별도로 에피텍과 공동으로 게임모바일분야 영재 양성을 위해 에피텍 우수학생 6명, 계명대 우수학생 6명을 선발해 학기 중에는 온라인 집중교육을, 방학 중에는 양 기관을 상호 방문해 집중교육을 실시하는 특성화프로그램을 내년 1월부터 운영할 계획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계명대는 현재 영국의 포츠머스대학(University of Portsmouth), 캐나다의 알고마대학(Algoma Univ.), 아일랜드의 콕기술대학(Cork Institute of Technology) 등이 교류협력을 요청하고 있으며, 중국 북경교통대학, 바레인 알리아대학, 프랑스 Central School of Electronics 등과 교류협력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에피텍의 아르비(Harbi Sami, 24) 학생은“문화콘텐츠분야에서 한국 대학과 파트너십은 아마 이번이 처음으로 알고 있다”며“현재 계명대에 온지 3주 정도 됐는데 모든 것이 흥미롭고 재밌다. 프로젝트 중심으로 진행되는 교육과정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계명대 게임모바일콘텐츠학과 김태식 교수는“문화 선진국으로 알려진 프랑스에서 단순 교환학생이 아닌 자비로 문화콘텐츠분야에 유학을 온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이는 우리대학 교육과정의 우수성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것을 의미한다”며 “현재 우리대학과 협력관계를 요청하고 있는 대학이 많은데 상호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프랑스 에피텍(EPITECH, European Institute of Technology)은 프랑스 최고의 사립교육재단인 Ionis Education Group 소속으로 1999년 개교했다. 전 교육과정을 영어로 진행, 구글(Google), 아이비엠(IBM), 애플(Apple) 등과 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단기간에 IT특성화대학으로 자리 잡아 졸업생 전원이 세계 유명기업에 진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174/ 2011/ 09/ 촬영/ 편집/ 홍보팀

지난 HOT News 보기 

폐품 모아 10년 넘게 이웃 도와 계명대 관리직 직원들,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아 달서구 신동종합사회복지관에 사랑의 쌀 1,000kg 전달

한국과 호주는 자연스런 동반자 계명대, ‘한국과 호주-자연스런 동반자’란 주제로 샘 게로비치 주한 호주대사 초청특강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