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HOT News 보기

프린트하기

아시아 유수대학 총장들 계명대에 몰려온다

- 계명대, 11월 1일부터 3일까지 ACUCA 국제회의 및 제 18회 총회 개최

- 아시아가 직면한 환경문제를 인식하고, 아시아 지역 대학의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 모색

- ACUCA는 1976년 아시아 기독대학의 경쟁력 강화 및 상호 교류협력을 위해 설립


TBC 뉴스(11월 1일자) 방송보기


조선일보(11월 3일자) 동영상보기


조선일보(11월 4일자) 동영상보기



  아시아 유수대학 총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아시아가 직면한 환경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아시아대학의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을 모색한다. 계명대는 아시아지역 기독대학 연합인 ACUCA(Association of Christian Universities and Colleges in Asia) 국제회의 및 제18회 총회를 11월 1일부터 3일까지 계명대 성서캠퍼스에서 개최한다.

  이번 국제회의는 ‘아시아대학의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이란 공통주제로 일본, 홍콩, 대만,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등 7개국 40여개 회원대학의 총장, 학장, 대표단 등 ACUCA 관계자 약 80여명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11월 1일 ACUCA 상임이사회와 11월 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기조연설, 분과별 토론, 그룹토론 결과 발표, 총회 및 폐막식 등 3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개막식에 이은 기조연설에선 타이완 창중대학의 황포호 부총장이 ‘아시아의 환경위기와 고등교육에 대한 그의 도전’이란 주제로, 인도네시아 소에기자프란타 천주교대학의 위디아나르코 총장이 ‘지속 발전가능한 아시아를 위한 고등교육기관’이란 주제로 연설을 할 예정이며, 분과별 토론도 이어질 예정이다.
  한편, 계명한학촌에서는 이번 회의에 참가하는 해외 회원교 대표단을 대상으로 전통놀이, 전통차 시음 행사 등 한국 전통문화 체험행사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전통 재래시장인 서문시장 탐방 일정을 마련해 눈길을 끈다.

  신일희 ACUCA 회장(계명대 총장)은 “ACUCA는 매년 회원교의 주요 관심사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하는데 이번엔 환경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라며, “아시아가 직면하고 있는 환경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대학에서 실천 가능한 다양한 환경운동 방안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ACUCA는 아시아 지역 유수의 기독대학들이 국제화시대에 기독대학의 사명을 다하고, 국제적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1976년에 설립되어 회원대학간 교수, 학생들을 위한 다양하고 유익한 교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아시아 지역 7개국 55개 기독대학 연합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매년 교환학생 프로그램, 학생 교류 캠프, 총회, 상임이사회 개최 등의 주요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계명대는 1995년에 이어 다시 ACUCA의 회장교로 선출, 활동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계명대, 서강대, 숭실대, 연세대, 이화여대 등 10개교가 회원교로서 활동하고 있다.

147/ 2010/ 11/ 촬영/ 편집/ 홍보팀

지난 HOT News 보기 

계명대, 세계 공자아카데미 회의 개최 계명대, 북경어언대학 최초로 중국이 아닌 다른 국가에서 세계 공자아카데미 회의 개최

한국 제대로 배우고 가겠습니다! 한국 문화 체험 위해 계명대 찾은 외국인 대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