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HOT News 보기

프린트하기

신장병 제자위해 십시일반 뜻 모아...

- 계명대 기독교학과 교수 6명, 신장병 앓고 있는 제자위해 십시일반 150만원 성금 전달해...

- 계명1%사랑나누기에서도 200만원 온정의 손길...

- 인문대학 학생회 측에서도 모금행사 통해 도움의 손길 펼칠 계획...

  신장병에 걸린 제자의 치료를 위해 학과 교수 6명이 십시일반 뜻을 모았다.

  계명대 기독교학과 임경수 교수를 비롯한 6명의 학과 교수들은 8일 오후 신장병으로 투병중인 제자 이창열(27)씨의 치료비에 보태 쓰라며 십시일반 정성을 모아 150만원을 전달했다.

  15세부터 신장병을 앓아오던 이씨는 투석치료만 10년 이상 받아오며 어려운 가운데 학업을 계속해 왔다. 넉넉하지 않은 가정형편에 병마와 싸우며 배움의 일념으로 학업을 이어간 이씨는 최근 증세가 악화돼 신장이식을 받아야한다는 의사의 판정을 받았다. 다행히 친형 창화씨의 신장과 교차반응검사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와 몇 가지 정밀검사를 추가로 진행한 후 빠르면 내년 초 신장이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씨의 소식을 전해들은 계명1% 사랑나누기에서도 이날 2백만원의 성금을 수술비를 위해 전달했다. 인문대학 학생회 측도 곤경에 처한 학우를 돕기 위해 단과대학 차원으로 모금활동을 벌여 수익금 전액을 수술비에 보탤 계획이다.

  장차 신학자가 되는 것이 꿈인 이씨는 “교수님을 비롯해 학우들과 교내 구성원 모든 분들이 주신 정성은 내게 생명과 같이 소중한 선물”이라며 “사회복지분야와 신학공부를 열심히 해서 졸업 후 사회사업을 통해 내가 이토록 많은 분들의 도움을 받은 것 이상으로 남에게 선행을 베풀고 어려운 이웃을 위해 봉사하는 삶을 살고 싶다”고 밝혔다.

123/ 2008/ 12/ 촬영/ 편집/ 홍보팀

지난 HOT News 보기 

2008년 계명대학교 10대 뉴스 10대 뉴스는 계명가족 681명(교직원 172명, 학생 509명)의 추천으로 선정

계명대 자율주행차 시연회 및 지능형 자동차 국제심포지엄 열려... 지능형자율주행차량 비사 2호 ...장애물 설치된 운동장 성공주파, 돌발제동도 합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