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HOT News 보기

프린트하기

계명대에 첨단건설재료실험센터 들어선다

- 분산공유형건설인프라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설치되는 전국 6개 대형실험시설 중 하나

- 첨단 기자재로 무장, 건설 재료 개발 및 특성과 성능을 평가하는 중추적 역할 담당...

- 2007년 8월 완공목표로 설계 (주)현대건축사사무소, 시공은 (주)유성건설에서 맡아...

  계명대에 첨단건설재료실험센터가 들어선다.
  계명대는 25일(화) 11시 30분에 계명대 이진우 총장을 비롯한 교내·외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첨단걸설재료실험센터 기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첨단건설재료실험센터는 건설교통부·한국건설교통기술평가원로부터 지정된 ‘분산공유형 건설연구인프라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설치되는 전국 6개 대형실험시설 중 하나이다. 지난 2004년 12월에 분산공유형 실험시설로 계명대(첨단건설재료특성/성능)를 비롯해, 한국과학기술원(다이나믹 지오센트리퓨지), 부산대학교(다지점 가진대용량 지진모사), 여수대학교(해양환경시뮤레이션), 전북대학교(대형장대구조물풍동) 및 명지대학교(실시간 하이브리드 다지유도구조시스템)가 지정된 바 있다.

  첨단건설재료실험센터는 건축면적 1,450평 규모로 성서캠퍼스 공학관 동측 부지에 들어서게 된다. 지상 3층으로 건립되는 첨단건설재료실험센터는 구조, 콘크리트/암석, 강재/복합재료, 장기거동, 미세구조분석, 센서/비파괴 등 6개의 실험실과 준비실을 비롯해 연구실, 강의실, 세미나실 및 전산실 등 최신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실험실에는 계명대가 보유하고 있는 장비를 포함해 약 35억원 예산의 최신장비가 신규 도입될 계획이다.

 - 6개의 주요실험실을 자세히 살펴보면
▲ 구조실험실(5MN 대형재료 시험기, 3면 반력벽 등의 기자재를 이용 대형구조재료의 시험을 담당)
▲ 콘크리트/암석실험실(5MN 압축시험기를 이용 콘크리트, 암석, 포장재료의 성능을 시험)
▲ 강재/복합재료 실험실(600KN 강재피로시험기를 이용 강재와 복합재료의 구조성능 평가 시험)
▲ 장기거동 실험실(크리프 시험기를 이용 다양한 온습도 조건을 구현한 항온항습 실험)
▲ 미세구조분석실(분석장비인'SEM:Scanning Electron Microscope' 등 첨단 기자재를 이용 첨단소재의 조직 분석 실험
▲ 센서/비파괴 실험실(Ultrasonic detector 등 장비를 이용 광섬유 센서와 비파괴 시험기술을 개발 등의 역할을 담당한다.

  한편 계명대 첨단건설재료실험센터 건물은 현대 건축사사무소에서 설계하고 (주)유성건설에서 시공을 맡았으며, 약 102억의 예산으로 2007년 8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첨단건설재료실험센터는 첨단기술을 융합한 건설 신재료 및 고성능 재료의 개발과 특성 및 성능 평가를 사업추진목표로 향후 연구, 실험시설로써의 역할 뿐 아니라 그리드시스템을 이용한 원격 실험, 건설 사업체의 기술력 향상, 건설기술연구교육 및 외부대형실험시설과 국제협력강화 등 다양한 활용계획으로 무장하고 우리나라 건설기술 교육/연구 인프라 모델로써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045/ 2006/ 04/ 촬영/ 편집/ 홍보팀

지난 HOT News 보기 

계명대, 한동대와 학술교류협력 맺어... 양교간 교육 및 학술, 연구 분야의 교류활성화 다짐해...

퇴직금 전액을 장학금으로 쾌척한 여교사의 후학사랑 '돈이 없어 공부를 포기하는 학생만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