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HOT News 보기

프린트하기

아들이 전해준 아주 특별한 선물

- 아버지에게 간이식 수술한 계명대 양승영군 “자식된 도리 했을 뿐인데...”

- 주위로부터 정성어린 성금 가득, 훈훈한 연말 분위기...

  “아버지, 이젠 건강하셔야 해요”
  간질환으로 사경을 헤메는 아버지에게 간을 이식한 대학생의 소식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계명대에 재학중인 양승영(25세. 행정학과 3년)군.
  식품 제조업에 종사하며 5년 전부터 간 질환을 앓아오던 양승영군의 아버지 양경석씨(48세)는 최근 간경화로 병세가 악화돼 간 이식 수술 외에는 방법이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를 전해들은 양군은 “부모님께 받은 몸, 망설일 이유가 없다”라며 자원, 계명대 동산의료원의 연이은 간이식시술 성공소식을 듣고 수술을 위해 지난달 아버지를 동산의료원으로 모셔와 입원절차를 밟았다.

  양군은 12월 12일 계명대 동산의료원에서 15시간의 마라톤 수술 끝에 자신의 간 60%를 아버지에게 이식했으며, 수술 결과가 좋아 아버지의 병세도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법인 계명기독학원 신일희 법인 이사장, 계명대 이진우 총장을 비롯 본부처 · 실장 및 아케데미아 휴머나 관계자 등은 21일 양군과 양군의 아버지 병실을 방문해 격려와 쾌유를 빌고 수술비에 보태달라며 성금을 전달했으며 계명장학재단에서는 한학기 전면 장학증서를 전달, 동산의료원에서는 의료비감면 혜택 등을 제공했다. 양군의 효심어린 소식을 접한 계명대학교 교수, 소속대학학생 및 직원들도 ‘우리도 가만히 있을수 없다’며 모금활동을 전개해 성금과 헌혈증서를 모아 양군에게 전했다.

  양승영군은 “집이 부산이라 7년전부터 부모님과 떨어져 생활한 탓에 변변히 챙겨드리지 못한 점이 항상 맘에 걸렸다”라고 말하고 “올해는 건강한 몸으로 아버지와 함께 크리스마스를 보낼 수 있게 돼 말할 수 없이 기쁘다”며 도움의 손길을 주신 주위분들에게 감사의 말을 잊지 않았다.

036/ 2005/ 12/ 촬영/ 편집/ 홍보팀

지난 HOT News 보기

“사랑을 배달해 드립니다” 12. 8(목) 계명 1%사랑나누기 운동본부 “나눔의 날” 행사열어...

계명대 봉사활동 “베트남 신부를 위한 가족사랑 프로그램” 11월 24일(목) 10시. 계명대 성서캠퍼스에는 특별한 15쌍의 부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 부부의 공통점은 부인이 모두 베트남인이라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