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학생들의 이색 추석나기                                     지난 Hot news 보기



외국인 학생들의 이색 추석나기
- 계명대 한학촌, 추석연휴 기간중 외국인 학생들 위해 추석 체험행사 마련
- 송편 빚기, 제기차기, 널뛰기 등 명절음식 만들기와 전통놀이 체험
  “우리도 추석 보내요!”
  우리나라에 유학온 외국 학생들이 우리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풍성하게 보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었다.
  계명대 한학촌은 추석 전날인 27일과 당일 28일 이틀간 계명대에 유학온 학생들을 위해 ‘외국인 학생들을 위한 추석명절 체험프로그램’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우리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우리나라에 유학온 외국인 학생들이 명절음식과 전통놀이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되었는데, 지난 5월 개관해 대구의 명물로 자리잡고 있는 ‘계명한학촌’에서 다채롭게 펼쳐졌다.

  추석 전날인 27일 오후 2시에는 한학촌내 계정헌 안채에서 외국인 학생들이 명절음식인 송편을 직접 만든다. 쌀가루 반죽부터 시작해서 반죽을 비벼 편을 만들고, 편속에 고물을 넣어 송편 모양을 만들고, 이것을 솥에 넣어 송편을 쪄내는 과정 전체를 체험했다.
  추석날인 28일에는 오전 11시에 한학촌에 모여 한복을 입고, 추석명절에 대한 유래를 듣는 한편, 송편, 한과, 과일, 감주, 수정과 등 추석명절 음식을 먹고 서로 시음 소감을 나누었다. 오후 1시부터는 민요 따라부르기, 풍물 배우기를, 2시 30분에는 투호놀이, 제기차지, 팽이돌리기, 새끼줄 줄넘기, 굴렁쇠 놀이 등 전통놀이를, 3시 30분에는 전통매듭과 짚풀공예를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저녁 5시 30분부터는 참가한 모든 사람들이 한데 어울려 풍물놀이 한마당을 열었다.

  계명한학촌 허윤도 과장은 “이번 행사는 학업을 위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학생들에게 단순히 학문적 분야 외에 추석이라는 우리나라 고유 명절을 제대로 알려주고, 직접 체험하게 함으로써 우리나라에 대한 문화적 이해가 한층 깊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추석명절 체험프로그램에 참가를 신청한 유코 후지와라(일본 히로슈도대학 교환학생) 양은 “하루빨리 송편을 직접 만들어 보고 싶다”고 말하면서 “한국의 추석이란 명절에 대해서 여행책자에서 본 것이 고작인데, 이번에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의 명절과 문화에 대해서 좀더 알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계명대 교직원들은 이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외국인 학생들을 위해 가지고 있던 한복을 내놓기로 하는 등 훈훈한 정을 보이고 있다.




홍보팀 Tel: (053) 580-6032~6034, Fax: (053)580-6035
E-mail comments to hongbo@kmu.ac.kr